ai 투자 :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해에 이어 올해 신문의 날 기념 축사에서도 ‘가짜뉴스’를 언급하면서 언론의 역할을 당부했다.

재원 : 윤 대통령은 지난 4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진행된 제68회 신문의 날 기념식에 축사를 보내 “세계 곳곳에서 계속되는 국제적 분쟁과 거듭되는 북한의 도발 위협으로 우리의 안보는 물론 경제도 심각한 도전에 직면해 있다. 우리 안으로도 경제적 양극화와 극단적 대립으로 인한 갈등과 혼란이 우리의 바쁜 발걸음을 더욱 무겁게 하고 있다”며 “게다가 최근 AI 기술과 SNS를 악용한 가짜뉴스의 확산은 우리뿐만 아니라 세계적인 문제로 대두되고 있다”고 했다. 이날 축사는 이도운 대통령실 홍보수석이 대독했고 한국신문협회 홈페이지에 공개됐다.

윤 대통령은 이어 “갈등을 부추기고 혼란을 키우면서 민주주의 근간을 위협하고 있는 것이다. 저는 이러한 때일수록 언론의 역할이 참으로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며 “언론이 바로 서서 정확하고 믿을 수 있는 정보를 전달하고 이를 통해 올바른 여론을 만들어나갈 때 우리 사회가 한 걸음 더 발전해나갈 수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저와 정부는 신문을 비롯한 우리 언론이 사회적 사명을 다할 수 있도록 적극 뒷받침하겠다”며 “국가의 소중한 지적 자산인 신문이 새로운 디지털 시대에 발맞춰 더욱 발전해나갈 수 있도록 자유롭게 건강한 환경을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한덕수 국무총리도 이날 축사에서 “의도적으로 정보를 조작한 가짜뉴스는 혐오와 갈등을 조장하고 민주주의의 근간을 위협하고 있다”며 “윤석열 대통령께서 3차 민주주의 정상회의에서 가짜뉴스로 인한 민주주의의 위협을 의제화하고 이를 방지하기 위한 국제 사회의 연대와 공조를 촉구한 바 있다. 곧 다가오는 총선에서도 가짜뉴스로 국민의 뜻이 왜곡되지 않도록 정부는 선거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지난해 제67회 신문의날 기념대회에도 홍보수석 편에 축사를 보내“잘못된 허위정보와 선동은 민주주의를 위협하고, 국민의 의사결정을 왜곡함으로써 선거와 같은 민주주의의 본질적 시스템까지 와해시킨다”며 “신문이 정확한 정보의 생산으로 독자들로부터 신뢰받을 때 우리의 민주주의도 더욱 발전할 수 있다”고 했다.

관련기사대통령이 축사 보내고 KBS뉴스까지 나온 보수언론단체 시상식대통령·방통위원장 방송의날 불참 속 KBS 사장 “정부 추진 변화 공영방송 존립 위협”윤석열 대통령 “가짜뉴스 이런 것들이 민주적 의사결정 시스템 위협”윤 대통령 “잘못된 허위정보와 선동은 민주주의 위협” 신문의날 축사

연이어 ‘가짜뉴스’를 언급한 축사는 윤 대통령이 지난 2022년 당선인 신분으로서는 처음 신문의 날 기념행사에 직접 참석해 “제가 여러분 앞에 자주 서겠다고 약속드렸다”며 “언론과의 소통이 궁극적으로 국민과의 소통이라고 생각하고 앞으로도 민심을 가장 정확히 읽는 언론 가까이에서 제언도 쓴소리도 잘 경청하겠다”고 밝혔던 때와 대비된다.

대통령실은 통상의 경우와 달리 올해 신문의 날 축사를 출입기자들에게 공개적으로 배포하지 않았다. 신문의 날 기념 행사를 보도한 주요 언론사 중에서는 동아일보·문화일보 등이 윤 대통령 축사를 전했으나 ‘가짜뉴스’ 관련 언급은 인용하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