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정부=이데일리 정재훈 기자] 경기북부에도 경기도가 운영하는 반려동물 테마파크가 들어선다.

경기도는 2026년까지 경기북부지역에 반려동물 테마파크 조성을 위해 해당 10개 시·군 대상 수요조사를 실시했다고 16일 밝혔다.

수요조사 결과 파주와 동두천, 포천, 가평이 유치 의사를 냈으며 도는 5월 전문가 자문을 통해 공모계획(안)을 마련하고 시·군으로부터 공모신청서를 접수해 7월 최종 대상지를 선정할 방침이다.

김동연 경기지사(왼쪽 두번째)가 여주시에 소재한 경기반려마루에서 반려견을 돌보고 있다.(사진=경기도)경기도에는 현재 동부권인 여주와 서부권의 화성, 남부권 오산 등 3개의 반려동물 테마파크가 있다.

반려마루 여주와 화성은 경기도가 직접 조성했으며 오산 반려동물 테마파크는 경기도가 도비를 일부 지원해 2021년 12월 오산시가 조성했다.

북부권역 반려동물 테마파크 조성은 민선8기 경기도의 공약사항으로 도는 북부지역 도민이 양질의 반려동물 문화 혜택을 누리는 계기가 될 것으로 도는 기대하고 있다.

도는 북부권역 반려동물 테마파크를 △반려동물 입양·보호 공간 △동물병원 △미용실 △놀이터 △산책로 △캠핑장 △상담실 △반려동물 문화센터 △동물장묘시설 등이 어우러진 복합문화공간으로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박연경 반려동물과장은 “북부권역 반려동물 테마파크 조성으로 북부지역의 반려동물 복지 수요를 만족시키고 북부지역 반려동물 문화 조성에 중추적 역할을 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