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채나연 기자] 오는 7월 개최되는 2024년 파리올림픽에서 미국 육상 대표팀이 착용할 새로운 여성용 육상 경기복이 공개됨과 동시에 과도한 노출이라는 비난에 휩싸이자 이를 제작한 나이키 측이 해명에 나섰다.

나이키가 공개한 미국 여자 육상팀 경기복(사진=citiusmag 인스타그램 캡처)14일(현지 시각) A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나이키는 지난 11일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나이키 에어 이노베이션 서밋에서 미 육상 대표팀이 입을 경기복을 공개했다. 이 중 여성 운동복은 골반 부분이 과도하게 파여 다리 전체가 드러나는 수영복 형태였는데, 이를 두고 성차별적 복장이라는 지적이 제기됐다.

해당 경기복 사진이 게시된 미국 육상전문매체 시티우스가 인스타그램에 누리꾼들은 “남성용 디자인을 마친 뒤 제작한 옷인 거냐” “마네킹도 불편해 보이는 의상을 입고 움직일 선수들이 걱정이다” “이럴 거면 남녀 모두 오른쪽 의상을 입혀라”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이에 경기복을 제작한 나이키 측은 해당 디자인은 아직 공개되지 않은 여러 선택지 중의 하나라고 해명했다.

나이키 관계자는 “도쿄올림픽 때는 짧은 속바지 형태만 제공했지만, 이번에는 여성은 반바지, 크롭탑 또는 탱크톱, 반바지 형태의 바디수트를 선택할 수 있다”며 “나이키는 경기복을 디자인하는 모든 단계에서 수많은 운동선수와 협의하고 있다”고 했다.

나이키는 오는 15일 미 올림픽 위원회 온라인 회담에서 또 다른 경기복들을 공개할 예정이다.

최근 여성 선수들의 복장을 둘러싼 논란이 일어나며 경기에 도움이 되는 옷을 선택할 수 있는 자유를 보장받아야 한다는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다.

지난 2021년 노르웨이 비치핸드볼 대표팀은 유럽선수권대회 동메달 결정전에서 반바지를 입고 경기에 출전했다가 복장 규정 위반으로 선수 한 명당 150유로씩(약 20만 원), 총 1500유로(약 204만 원)의 벌금을 받았다. 이에 여성 운동 선수의 ‘적절한 복장’을 정하는 권한이 누구에게 있느냐는 논란이 일었다.

또 ‘2020 도쿄올림픽’에서 여자체조대표팀은 기존의 여자 체조선수들이 입는 원피스 수영복이 아닌 하반신 전체를 발목까지 덮는 유니타드를 입고 나타나 화제가 됐다. 이는 성적 대상화에 반대하는 의미로 선택한 복장이다.

이에 뉴질랜드 체조협회는 이달 선수들의 복장 규정을 완화해 반바지나 레깅스 등을 착용할 수 있도록 바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