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글로컬대학 예비 지정 결과가 발표되고 있다. 교육부 제공

주식 : 교육부가 16일 글로컬대학 예비 지정 결과를 발표하자 대구경북지역 대학들 사이에서 희비가 엇갈렸다.

이번에 예비 지정이 된 대학들은 글로컬대학 최종 지정을 위한 중요 관문을 넘었다며 환영의 뜻을 밝혔다. 특히, 지난해 글로컬대학 예비 지정에서 한차례 고배를 마신 뒤 재도전 끝에 이번에 예비 지정 대학에 이름을 올린 대구경북권 대학들은 크게 안도하는 모습이다.

경북대 관계자는 “대구경북 지역을 대표하는 거점 국립대학이자 교육 연구 역량이 우수한 종합대학으로서 다양한 혁신과제들을 기획서에 담았다”며 “글로컬대학 사업을 통해 경북대가 가진 뛰어난 연구력을 바탕으로 대구시와 함께 대구를 청년 연구자 타운으로 조성하고 지역의 동반성장 모델을 완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사립대-국립대 연합 모델로 도전장을 내민 영남대-금오공대는 “적극적인 협력으로 본 지정 준비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곽호상 금오공대 총장은 “글로컬대학에 최종 선정돼 지역산업의 새로운 지평을 열고, 청년들이 모이고 퍼져 나가는 세계적인 대학 모델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최외출 영남대 총장도 “지자체 및 관련 대학들과 협력해 청년 역량을 제고하고 지역 혁신을 선도하는 모델로 본 사업에 최종 선정될 수 있도록 대학의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대구보건대는 광주보건대-대전보건대와 함께 이른바 ‘한달빛(한밭-대전·달구벌-대구·빛고을-광주)’ 보건계열 전문대학 간 초광역 연합으로 예비지정을 받아 눈길을 끌었다.

남성희 대구보건대 총장은 “‘한달빛 글로컬 보건연합대학’ 모델로 보건의료 분야 ‘아시아 No.1’ 전문대학 도약 비전을 제시해 본 지정에서도 좋은 결과를 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대구한의대는 앞으로 약 3개월의 준비 기간 동안 지자체, 지역 혁신기관과 공동으로 혁신기획서에 대한 구체적인 실행계획을 수립해 나가겠다며 향후 계획을 전했다.

변창훈 대구한의대 총장은 “본 지정을 위해서 지자체와 기업이 함께하는 한의학의 글로벌 진출과 지역 발전의 실행계획서를 잘 수립하여 본 지정에서 좋은 결과를 내도록 전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동대 관계자는 “예비 지정이 유지되는 동안 좀 더 구체적인 실행계획을 제시해서 최종 지정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예비 지정 대학에 이름을 올리지 못한 대학들은 침울한 표정을 짓고 있다. 담담하게 “내년을 준비하겠다”는 입장을 전한 대학들이 있는가 하면, 일부 대학 관계자는 “받아들이기 힘든 결과”라며 울먹이기도 했다.

이번에 예비지정에 탈락한 대구경북권 한 대학 관계자는 “솔직히 너무 납득이 안되고 허탈하다. 정말 열심히 준비했는데 잘 이해가 안 되는 결과”라고 말했다.

또 다른 대구경북권 대학 관계자는 “글로컬대학은 여러 혁신 사업들이 합쳐져 있는 사업이라서 대학 입장에서는 꼭 지정됐으면 하는 바람이 있었는데 이번에 결과가 좋지 않아 안타깝다”라며 “칠전팔기의 마음으로 내년에 재도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노진실기자 [email protected]

노진실 기자

기사 전체보기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대구# 경북# 글로컬대학# 교욱부

카지노 : 관련기사

[속보] 경북대·대구보건대·대구한의대·영남대-금오공대 글로컬대학 예비지정경북대·영남대-금오공대 등 포함 전국 28개교 글로컬대학 신규 예비지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