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vesting : 유진그룹 주도로 선임된 김백 YTN 신임 사장이 여권비판적보도에 ‘대국민 사과’를 한 뒤 YTN 직원들이 연일 규탄 성명을 내고 있다. 저연차 직원들을 시작으로 현재까지 4개 기수에서 66명이 참여했다. 김 사장 취임 뒤 YTN은‘돌발영상’ 불방과프로그램 전면 폐지 및앵커 하차, 임시편성 등을급박하게 추진하고 있다.

카지노 : 2005년 입사한 YTN 9기 직원 17명은 8일 성명에서“소유 구조가 바뀌자마자 취임한 김백 사장은 30년 YTN의 역사를 송두리째 부정하고 있다”며“사장추천위원회를 없앴고, 보도국장임면동의제도 무시했다. 간판 프로그램들은 하루아침에 사라졌다. 기습적인 대국민 사과로 구성원들의 가슴에 멍을 들게 했다”고 비판했다.

이들은“대체 무엇을 위해 이런 혼란과 고통을 불러오는 건가? 혹시유튜브에서 했던 친권력적 방송을 YTN에서 구현하려는 것인가”라고 되물으며“아니라면 공정방송 제도들을 지키라. 인사권을 사적 보복의 칼로 사용하지 말라. 권력비판이 YTN의 사명이라고 천명하라”고 했다.

지난 5일엔 15기 직원 13명이성명을 냈다. 2013년에 입사한 이들은 <아닌 건 아닙니다>라는 제목의 성명에서 김백 사장이 지난 3일 ‘대국민 사과’에서 밝힌 “YTN의 보도는 때론 기본을 지키지 못했다”는 말을 인용했다.

이들은 “YTN의 보도는 때론 기본을 지키지 못했다”며 “우리가 YTN의 구성원이 된 이후 직접 보고, 듣고, 겪었던 일만 생각해봐도 그렇다. 지금의 사장이 상무였던 시절을 포함해서”라고 했다. 이어 “이번 대국민 사과문에는 그때 균형을 잃었던 보도에 대한 언급은 없었다”며 “대신 특정 진영에서 문제를 제기하고, 논쟁의 여지가 있는 사안들만 불공정·편파보도라는 이름으로 열거됐다”고 비판했다.

15기 직원들은 “보는 시각이 다를 순 있다. 하지만 적어도 YTN의 이름으로 대국민 사과를 할 거라면 구성원의 의견을 듣는 노력이라도 했어야 하지 않을까”라며 “묵묵히 일하는 구성원의 자존심을 짓밟고, 마음을 꺾어버리는 중차대한 일을, 왜 그렇게 성급하게 해야 했던 건지 궁금하다”고 물었다. 그러면서 “대국민 사과가 방송되기까지의 과정은 기습적이고 강압적이었다는 것 외엔 달리 표현할 말이 떠오르지 않는다”며 “‘누구를 위한 사과냐’라는 이야기가 나오는 것도 그래서일 것”이라고 했다. 이어 “지난 시절을 성찰하겠다면서, 본질적으론 다를 바 없는 과오를 반복하지 말라”고 경고했다.

관련기사‘YTN 최대주주’ 유진기업, 거듭 ‘노조위원장 부당해고’ 판정박민 KBS와 김백 YTN의 ‘평행이론’프로그램 전부 폐지, 앵커 하차…‘김백의 YTN’ 아수라장YTN 구성원들 “사과 단신 방송하며 눈물 쏟아낸 PD도 있다”

지난 4일엔14기(2012년 입사) 일동이“공정을 기치로 사과하고 싶었다면 과거 청와대·대기업 눈치를 보며 기사를 막고, ‘돌발영상’ 폐지한 과오도 함께 사과했어야 한다”며 “사적인 이익을 채우고 복수심으로 회사를 이용하는 것을 두고 볼 수 없다”고 밝혔다.그보다 앞선 3일엔 19기(2019년 입사) 일동이김 사장의 ‘대국민 사과’를 두고 “구성원들과 소통 없이 멋대로 보도를 선별해 불공정하다고 낙인찍었다. 신뢰받기를 스스로 거부한 것”이라며 “우리는 김백 씨를 사장으로 인정하지 않겠다”고 비판한 바 있다.

반면 YTN 내 소수노조인 YTN방송노조는 지난4일 성명에서 김 사장의 사과를“잃어버린 시청자 신뢰 회복을 위한 첫 걸음”이라고 규정했다. 이들은“앞으로 후속 조치가 어떻게 이뤄지느냐에 따라 떠나간 시청자의 믿음을 다시 얻을지가 결정될 것이다. 김백 사장은 스스로의 경영철학을 바탕으로 하되 구성원의 의견까지 경청해서 이끌어가길 바란다”면서 “YTN 구성원은 개개인마다 다양한 생각을 갖고 있으며 각자의 의견은 모두 소중하다는 것을 잊지 말길 촉구한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