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주식/주식ai :

(포탈뉴스) 남해군이 중앙일보S가 주최하고, 기획재정부·과학기술정보통신부·행정안전부 가 후원하는 ‘대한민국 창조경영 2024’에서 ‘생태관광도시’ 부문을 수상했다.

investing :

남해군은 그동안 난개발을 지양하고 청정 자연환경을 보존함 점, 그리고 향후 남해부터 여수 해저터널 개통을 전후해 남해안 중심 생태관광도시로 발전할 수 있는 가능성을 주목받아 올해의 수상자로 선정됐다.

남해군에는 독일마을, 다랭이마을, 이순신바다공원, 금산 보리암, 남해대교 등 유명 관광지가 많다.

여기에 더해 상주은모래비치·송정솔바람해변 등 보석 같은 5개의 해수욕장이 있어, 여름철 많은 이들이 찾는 휴양지이기도 하다.

제주도에 올레길이 있다면 남해군에는 바래길이 있다.

남해군 전체 해안선을 둘러 25개 코스, 전체 256km로 구성되어 있다.

구운몽길·바래오시다길·고사리밭길·화전별곡길 등 이름만 들어도 지역의 역사와 특징이 드러날 수 있도록 구성돼 있다.

바래길 전용 앱을 이용하면 초보자도 쉽게 걸을 수 있고, 완보 후 코스별 배지를 모으는 것도 이색적인 재미다.

현재 600여 명이 바래길 전체 코스를 완보했다.

생태관광도시답게 특색있는 시책이 많다.

대표적인 것이 ‘탄탄한 남해로 오시다’이다.

지역 업체 100여개소가 참여해, 탄소를 줄일 수 있는 간단한 미션을 수행하면 탄소포인트를 지급받는다.

미션의 종류는 음식 잔반 남기지 않기, 숙박 시 세면도구 지참, 개인 장바구니 지참 등 누구나 조금만 신경 쓰면 탄소를 줄일 수 있는 이벤트다.

이렇게 모은 포인트는 기념품과 바꿀 수 있다.

요즘에는 젊은 귀촌인이 늘어나고 있다.

또한 남해군 한 달 살기, 워케이션을 병행한 체험활동도 늘어나고 있다.

아난티 남해, 사이스케이프 등 고품격 숙박시설이 있고, 대명소노그룹의 브레이크힐스 남해리조트가 2025년도부터 문을 열 예정이다.

또한 호텔신라의 400석 규모 숙박 시설이 들어설 예정이다.

남해부터 여수 해저터널이 올해 착공되어 2031년 완공될 예정이다.

해저터널이 열리면 남해에서 여수까지 기존 1시간 30분이 걸리는 거리가 10분으로 단축된다.

전남과 경남, 남해안 동서를 잇는 진정한 해안관광벨트가 완성되는 셈이다.

장충남 남해군수는 “다가오는 해저터널 시대, 청정환경을 보존하고 다양한 관광시책을 펼쳐 관계인구 10만이 거주하고, 관광객 1,000만이 찾는 남해안 중심 생태관광도시로 거듭나겠다”고 수상소감을 밝혔다.

[뉴스출처 : 경상남도남해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