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경제전체뉴스내달 분양시장에 2만가구 이상 나온다…작년보다 1만가구↑

송고시간2024-04-17 09:14

주식 : (서울=연합뉴스) 권혜진 기자 = 오는 5월 전국 분양시장에 2만가구 이상이 공급돼 시장이 모처럼 활기를 띨 전망이다.

ai 투자 : 17일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내달 전국 분양시장에 2만3천63가구가 공급된다. 이 중 일반분양 물량은 2만492가구다.

작년 동월(1만3천714가구) 대비 1만가구 가까이 늘어난 규모다.

수도권에서는 10곳, 총 1만1천891가구(일반분양 1만247가구)가 공급된다.

지방(광역시 포함)에서는 14곳, 총 1만1천172가구(일반분양 1만245가구)가 나온다. 물량 자체는 수도권과 비슷하나 단지 수가 더 많다.

전국 주요 지역에서 1군 건설사 브랜드 아파트가 공급되고, 1천500가구 이상 대규모 단지도 다수 포함됐다.

경기 이천시에 현대건설이 공급하는 ‘힐스테이트 이천역'(1·2단지)은 1천792가구 규모로, 내달 공급되는 단지 중 가장 크다.

대우건설이 서울 성북구에 짓는 ‘푸르지오 라디우스 파크’와 경기 용인시에서 선보이는 ‘용인 푸르지오 원클러스터 1단지’는 각각 1천637가구와 1천681가구 규모다.

지방에서는 현대건설과 현대엔지니어링 컨소시엄이 대전 서구에 1천779가구 규모의 ‘힐스테이트 가장더퍼스트’를 선보인다.

충남 아산시 탕정면에 대우건설이 공급하는 ‘아산탕정테크노 C1′(가칭)은 1천416가구 규모다.

일반적으로 1군 건설사의 1천500가구 이상 단지는 청약 경쟁률도 높다.

지난 1∼3월 전국에 10대 건설사가 1천500가구 이상 규모로 공급한 단지는 모두 7곳, 7천739가구(일반분양)로, 청약 경쟁률은 12.0대 1을 기록했다.

이는 같은 기간 나머지 일반분양 가구의 경쟁률(4.8대 1)보다 2.5배 높다.

부동산 전문가는 “4월부터 개편된 청약제도가 적용되면서 분양시장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상황에서 5월에 전국에 지역 대장주가 될만한 아파트 분양이 계획돼있어 내 집 마련을 원하는 수요자라면 주의 깊게 살펴보면 좋을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