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주식/주식ai :

ai 투자 : 지난해 12월 기준 결산법인 상장사 36곳이 상장폐지 위기에 처했다.

10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결산 상장사의 2022년 사업보고서를 심사한 결과 유가증권시장 8개사, 코스닥 시장 28개사에서 상장폐지 사유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신규 상장폐지사유 발생한 곳은 ▲세원이앤씨 (KS:091090) ▲IHQ (KS:003560) ▲인바이오젠 (KS:101140) ▲일정실업 (KS:008500) ▲KH 필룩스 (KS:033180) 등 5곳이다.

상장 폐지는 통보를 받은 날부터 15일 이내에 이의신청을 할 수 있으며 이의신청서 제출 시 차기 사업연도 사업보고서 법정 제출기한부터 10일이 되는 날까지 개선기간을 부여한다. 이 기간 상장폐지 사유가 해소되면 거래가 재개되지만 그전까진 거래정지 상태가 유지된다.

2년 연속 상장폐지사유 발생한 곳은 ▲비케이탑스 ▲선도전기 ▲하이트론씨스템즈 등 3개 사로 집계됐다. 이들은 오는 14일 개선기간 종료 후 상장공시위원회 심의를 거쳐 상장폐지 여부 결정할 예정이다.

상장폐지사유 발생 4사, 감사범위제한 한정 1사, 매출액(50억원) 미달 1사 등 총 6개사는 관리종목으로 신규 지정됐다. 에이리츠가 매출액 50억원 미달로 지난달 13일 관리종목에 지정됐고 카프로는 감사범위제한 한정으로 지난달 22일 관리종목이 됐다.

KG모빌리티는 감사의견 적정을 받음에 따라 지난달 15일 관리종목에서 지정 해제됐다.

코스닥 시장에서는 28개사에서 감사의견 비적정으로 상장폐지 사유가 발생했다. 이는 전년의 44개사 대비 36.4% 감소한 수준이다. 신규 상장폐지 사유가 발생한 곳은 15개사였으며 2년 연속 상장폐지 사유가 발생한 곳은 10개사다.

3년 이상 상장폐지 사유가 발생한 곳은 3개사로 나타났다. 지난해 개최된 기업심사위원회에서 상장폐지가 결정됐으나 정리매매 보류 등으로 상장폐지 절차가 미진행 된 곳이다.

코스닥 시장의 관리종목 지정은 총 18개사가 신규 지정됐다. 이는 전년 25개사 신규 지정 대비 감소한 수준이다. 관리종목 지정 해제는 전년 22사에서 9사로 변경됐다. 거래소 측은 “퇴출제도 합리하를 위한 상장규정 개정안의 영향으로 모두 감소세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투자주의환기종목은 총 26개사 신규 지정됐으며 27사는 지정 해제됐다. 신규 지정 경우 대부분이 내부회계관리제도 비적정으로 집계됐다.

머니S에서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