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김현아 기자]AI반도체 스타트업 리벨리온(대표 박성현)은 데이터센터향 AI반도체 ‘아톰(ATOM)’을 탑재한 ‘아톰 카드’가 업계 표준화 단체 ‘PCI-SIG’가 주관하는 PCIe 5.0 컴플라이언스 테스트를 통과하며 안정적인 데이터 통신 성능을 검증받았다고12일 밝혔다.

아톰 카드는 데이터센터향 AI반도체 칩인 ‘아톰’을 카드에 탑재해 고객사의 서버에 장착하는 형태다.

PCIe 5.0는 전 세대 대비 두 배 빠른 데이터 전송 속도를 제공하는 최신 PCIe 기술이다. PCIe는 여러 세대에 걸쳐 규격을 업그레이드한다.

PCIe 5.0 테스트 통과한 ‘아톰 카드’ 사진=리벨리온

해당 테스트 통과 기업은?

리벨리온은 국내 AI반도체 스타트업으로는 최초로 PCIe 5.0 지원에 대한 공식 검증을 통과했다. 국내에서 해당 검증을 통과한 기업은 삼성전자, SK하이닉스와 리벨리온이 유일하다.

PCIe는 컴퓨터 내부에서 다양한 부품들이 빠르고 정확하게 데이터를 주고받을 수 있도록 하는 기술 규격으로 SSD(Solid State Drive), 그래픽카드 등 다양한 전자 기기에 활용된다.

‘PCI-SIG’가 주관하는 컴플라이언스 테스트는 특정 기기 또는 플랫폼이 특정 세대의 PCIe를 얼마나 안정적으로 지원하는지 다양한 항목을 기반으로 평가한다.

리벨리온의 ‘아톰 카드’는 이번 테스트의 모든 평가항목을 통과해 최신 5세대 규격인 PCIe 5.0을 지원하기 위한 기술과 성능, 다양한 서버 및 플랫폼에 대한 호환성을 증명했다.

더불어 16개의 레인(Lane)을 지원해 높은 대역폭(bandwidth)과 속도를 확보했다.

레인(Lane)은 PCIe에서 데이터롤 전송하는 하나의 양방향 경로를 말하며, 레인이 많을수록 컴퓨터 내부에서 데이터를 더 많이, 빠르게 전송할 수 있다.

멀티카드 환경에서 SLM 가속화

리벨리온은 여러 대의 ‘아톰 카드’를 연결해 AI연산의 성능과 효율성을 높이는 일명 ‘멀티카드’ 환경에 PCIe 5.0 기술을 활용하며, 언어모델을 포함한 생성형AI 모델을 가속한다.

고객은 공인받은 고속 통신 기술을 기반으로 큰 규모의 AI모델을 더욱 빠르고 효율적으로 연산할 수 있다.

리벨리온은 올해 중순부터 고객에게 멀티카드 환경 기반으로 소규모 언어모델(SLM, Small Language Model)을 가속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이를 바탕으로 SLM 기반 상용서비스를 기획하는 자격 검증(PoC)을 본격적으로 진행하고, 아톰 양산품의 상용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오진욱 리벨리온 CTO는 “수준 높은 AI 추론 연산을 제공하기 위해선 칩 설계 뿐 아니라 카드 단위에 적용되는 통신 기술 또한 중요한 역할을 수행한다”면서 “리벨리온은 단순히 최신 통신기술을 선제 적용하는 데 그치지 않고 기술의 안정성까지 철저히 검증받음으로써 생성형 AI 추론의 필수 인프라인 멀티카드 솔루션의 성능과 신뢰성을 모두 확보하고자 했다”고 밝혔다.

AI 반도체 이니셔티브 이슈 더보기

美 테일러·오스틴에 삼성 클러스터…"AI반도체 시장 공략"(종합)곽노정 SK하이닉스 사장, 美 반도체 행사서 기조연설투자 힘 받는 삼성, 선단공정·R&D로 반도체 1위 탈환 정조준# AI반도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