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임유경 기자] 방송통신위원회는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와 함께 ‘혁신형 중소기업 방송광고 활성화 지원사업’ 2024년 1차 지원대상으로 혁신형 중소기업 51개사를 선정했다고 15일 밝혔다.

해당 사업은 혁신형 중소기업에게 방송광고 제작비를 지원하는 사업으로, 올해 총 64개사에 방송광고 제작비와 방송광고 제작 전반에 대한 맞춤형 컨설팅(자문)을 위해 23억5600만원을 지원한다.

1차 지원대상에 선정된 중소기업의 업종별 분포를 살펴보면, △도매 및 소매업(8개사) △정보통신업(7개사) △전자부품, 컴퓨터, 영상, 음향 및 통신장비 제조업(4개사) △화학물질 및 화학제품 제조업(4개사) △기계 및 장비제조업(3개사) △기타 ‘전기장비 제조업’ 등 16개 각 업종별 1~2개사(25개사)가 선정됐다.

방통위는 방송광고를 필요로 하는 중소기업에게 더 많은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모집 일정을 두 차례로 나누어 실시하고 있으며, 오는 6월에 2차 공모를 통해 중소기업 13개사를 추가 선정할 예정이다.

한편, 혁신형 중소기업 방송광고 활성화 지원사업 효과 분석에 따르면, 지원 기업의 93.5%가 사업에 만족하며, 70.6%가 경영악화 극복에 도움이 되었다고 밝혔다. 또한 본 사업을 통해 방송광고를 할 수 있게 되어 기업 인지도가 상승하고 고금리, 고물가 등의 영향 속에서도 전년대비 매출이 평균 8.8% 상승하고 고용은 평균 45.1% 증가하는 등 중소기업의 성장과 활력회복에 크게 도움이 된 것으로 나타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