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홍수현 기자] 정부의 의대1 정원 증원에 반발해 집단 사직한 전공의 중 절반가량이 복귀할 의사를 가지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다만 이를 위해 군복무 기간 현실화, 선의의 의료행위에 대한 면책 등을 선행 조건으로 달았다.

류옥하다 전 가톨릭중앙의료원 인턴 대표가 1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센터포인트 ‘사직한 전공의들은 무슨 생각을 하고 있는가? 전공의 150인에 대한 서면 및 대면 인터뷰 정성조사 결과 발표’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16일 대전성모병원 사직 전공의 류옥하다 씨는 서울 종로구 센터포인트빌딩에서 ‘사직한 전공의들은 무슨 생각을 하고 있는가? 전공의 150인에 대한 서면 및 대면 인터뷰 정성조사 결과 발표’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이 밝혔다.

이번 인터뷰는 지난달 13일부터 지난 12일까지 1개월 동안 서면·대면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인턴부터 전공의 4년차 까지의 의료진 150명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전공의들은 복귀를 위해 선행되어야 할 점으로 ‘전공의에 대한 처우 개선’을 꼽았다.

한 인턴은 “군 복무 기간을 현실화하지 않으면 동료들도, 후배들도 전공의를 선택하지 않을 것”이라며 “현재는 전공의를 선택하지 않으면 현역 18개월, 전공의 수련을 마치거나 중도포기하면 38개월 군의관을 가야 한다”고 답했다.

필수의료과 전공의는 “수련 과정에서 기소당하고, 배상까지 이르는 선배와 교수님들을 많이 봤다”며 “선의의 의료행위에 대한 면책이 주어지지 않는다면 복귀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외에도 ▲박민수 보건복지부 차관 경질 ▲업무개시명령으로 대표되는 강제노동조항 폐지 ▲전공의 노조와 파업권 보장 ▲업무가 고되고 난이도 높은 분야에 대한 충분한 보상 등을 복귀 조건으로 꼽았다.

사직 전공의들에 대한 무분별한 비판에 대한 아쉬움도 내비쳤다. 류옥 씨는 “한 전공의는 ‘환자와 의사가 파탄 났다. 보람을 못 느낀다’라고 했다”며 “(또 다른 전공의는) ‘의주빈, 하마스에 빗댄 의마스라고 불러, 살인자도 이렇게 욕 안 먹을 것”이라고 했다“고 전했다.

류옥 씨는 ”전공의 수련을 완전히 포기한 사람은 갈수록 증가하고 있다“며 ”’수련이 왜 필요할까‘라는 생각을 가지고 있고 필수의료과일수록 지방일수록 붕괴되는 것을 느낀다“고 설명했다.

이어 ”사직한 전공의들은 가혹한 수련 환경과 부당한 정부 정책으로부터 병원을 떠난 것이지 환자 곁을 떠나고자 한 것이 아니다“며 ”더 이상 우리나라 의료 체계가 환자-의사 관계가 회복 불능이 되지 않도록 정부는 의대 증원을 재논의해달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