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투자 : (서울=연합인포맥스) 김경림 유수진 최정우 기자 = 삼성준법감시위원회(준감위)가 삼성전자 및 5개 계열사의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 재가입을 허용한 데는 '정경유착 발생 시 탈퇴'라는 전제 조건이 붙어 있다.

삼성 준감위, 오늘 전경련 복귀 재논의(서울=연합뉴스) 임화영 기자 = 이찬희 삼성 준법감시위원회(이하 준감위)가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 복귀 재논의를 위해 열린 임시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18일 오전 서울 삼성생명 서초타워에서 들어서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3.8.18 [email protected]

ai주식/주식ai :

삼성 준감위, '전경련 정경유착 발생시 탈퇴' 조건부 복귀 권고(서울=연합뉴스) 삼성 준법감시위원회(이하 준감위)가 18일 삼성의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 복귀에 대해 정경유착 발생시 다시 탈퇴할 것 등을 조건으로 걸고 권고했다. 지난 2016년 12월 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 사건 진상 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특별위원회'에서 증인으로 출석한 재벌 총수들이 선서하고 있다. 2023.8.18 [연합뉴스 자료사진] [email protected]

준감위는 전경련의 혁신 의지가 '애매하다'는 입장을 내비치며 삼성 측으로 결정권을 넘겼다.

이제 관전 포인트는 삼성전자 및 5개 계열사의 임시 이사회와 22일 열리는 전경련 총회에 쏠려있다.

.
◇ '정경유착' 고리 끊을 수 있나…준감위는 '우려, 또 우려'

18일 삼성준법감시위원회는 임시 회의를 통해 삼성전자 및 주요 계열사의 전경련 복귀에 대해 '특정 조건에서 활동해야 한다'는 입장을 공식화했다.

특정 조건은 바로 '정경유착 발생 시 탈퇴'라는 부분이다. 삼성을 비롯한 4대 그룹의 전경련 탈퇴 자체가 정권과의 밀월 관계에서 발생했기 때문에 이 부분이 가장 핵심적이라는 의미다.

이날 준감위는 전경련의 쇄신안에 대해 다소 유보적인 태도를 보였다. 전경련이 앞서 4대 그룹에 제시한 혁신안 및 실천 계획이 실제로 이행될지 판단하기 섣부르다는 얘기다.

이찬희 삼성준법감시위원장은 이날 임시 회의 이후 취재진과 만나 "정경유착의 고리를 정말 완전히 단절할 수 있는가가 가장 큰 논의 대상이었다"며 "전경련의 인적 구성 및 운영에 정치권이 개입해서는 절대로 안 된다는 점이 가장 크게 우려한 사항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현재의 전경련 혁신안은 단순한 선언에 그칠 뿐이다"며 "실현될 가능성, 실천할 의지가 있는지에 대해서는 현재 시점에서 우려스러운 입장이다"고 부연했다.

전경련이 지난 5월 내놓은 쇄신안은 ▲정치 및 행정 권력 등의 압력 배격 ▲자유 민주주의 및 시장경제 확산에 대한 진력 ▲기업의 사회적 책임과 대·중소 상생 선도 ▲ 혁신 주도 경제 및 일자리 창출 선도를 비롯해 윤리경영위원회를 설치해 정경 유착을 차단하는 체제를 갖춘다는 내용을 골자로 한다.

그리 새롭거나 혁신적인 내용이 없다. 국정농단 사태가 불거진 후 2017년 3월에 대국민 사과와 함께 발표한 쇄신안과 판박이라고 할 수 있다.

당시에도 전경련은 ▲한국기업인연합회(한기련)으로 개명 ▲회장단 회의 폐지 및 경영이사회 도입 ▲싱크탱크 기능 강화 등의 쇄신안을 내놓았다.

그러나 이 약속은 지켜지지 않았다. 이름도 유지됐고 전문경영진 중심의 이사회 구성도 유야무야가 됐다.

경영위원회는 있지만, 주요 의사 결정은 회장 및 주요 회장단에서 진행한다.

실제로 김병준 현 회장 대행과 차기 회장인 류진 풍산 회장을 추대하는 결정도 회장단 주도로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준감위가 이날 신중한 태도를 보인 것도 이런 이유에서다.

이찬희 위원장은 "현시점에서 전경련의 쇄신안, 혁신안이 정경유착의 고리를 확실하게 끊을 수 있을지는 근본적인 우려를 표명했다"며 "각 사 이사회와 경영진들이 구체적으로 판단할 것"이라고 말을 아꼈다.

◇ 4대 그룹 눈치 게임 시작…삼성 이사회에 쏠린 눈

향후 주안점은 삼성전자 및 계열사들의 임시 이사회 결과다. 재계에서는 삼성의 복귀 여부에 따라 나머지 그룹들도 전경련에 다시 합류할지 윤곽을 드러낼 것으로 보고 있다.

전경련은 오는 22일 총회를 진행하고 한국경제인협회(한경협) 등으로 조직명을 변경하는 정관을 결의한다.

이에 앞선 오는 21일 삼성전자 등 삼성 5개 계열사는 임시 이사회를 열고 한경협 가입 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알려졌다.

전경련 산하 연구기관인 한국경제연구원(한경연) 회원사 자격 승계를 각 사 이사회가 용인할 경우, 자연스럽게 한경연을 흡수 통합하는 한경협의 회원이 된다.

삼성(삼성전자·삼성SDI·삼성생명·삼성화재·삼성증권), SK(SK㈜·SK이노베이션·SK텔레콤·SK네트웍스), 현대차(현대차·기아·현대건설·현대모비스·현대제철), LG(㈜LG·LG전자) 등 4대 그룹은 박근혜 정부의 국정농단 사태로 전경련에서 탈퇴했지만, 한경연 회원 자격은 유지하고 있다.

삼성이 이번에 전경련에 복귀하게 되면, 2017년 2월 삼성전자를 시작으로 계열사 15개가 전경련을 탈퇴한 지 5년 5개월 만에 다시 합류하는 것이다.

이재용 회장은 2016년 12월 열린 국회 국정농단 청문회에 증인으로 출석해 "더 이상 개인적으로 전경련 활동을 하지 않겠다. 기부금을 내지 않겠다"고 탈퇴를 약속하기도 했다.

이날 준감위가 권고 입장을 표명함에 따라 나머지 그룹들도 재가입 논의에 속도를 낼 것으로 관측된다.

현재까지 4대 그룹의 공식 입장은 "결정된 바 없다"는 것이다.

재계 관계자는 "아직 결정된 사안은 없다"며 "각사별로 검토 단계에 있을 것으로, 삼성의 가입 여부에 주목하고 있다"고 귀띔했다.

또 다른 재계 관계자는 "한경협이 새롭게 출범하고 쇄신한다고 하니 지켜보겠다"며 "한경협 활동 여부는 추후 혁신안 실천 및 변화되는 모습 등을 감안하여 결정할 예정이다"고 전했다.

[email protected]
[email protected]
[email protected]
(끝)

본 기사는 인포맥스 금융정보 단말기에서 10시 51분에 서비스된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