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원 : 멕시코 앞바다서 확인…군용 잠수함 잠항 깊이

주식 : 당초 세계 2위 심도…추가 연구로 1위 등극

세계에서 가장 깊은 ‘블루홀’이 멕시코 앞바다에서 발견됐다. 블루홀은 해안 근처 물속에 나 있는 깊은 구멍으로, 일종의 해저 싱크홀을 뜻한다. 이번에 발견된 블루홀 깊이는 무려 420m로, 군용 잠수함의 최대 잠항 심도와 맞먹는다.

30일(현지시간) 현지 과학계에 따르면 멕시코 프론테라수르대 연구진은 자국 대서양 방면의 체투말만에 존재하는 ‘탐자 블루홀’ 깊이가 420m에 이른다는 사실을 확인해 발표했다. 해당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프론티어스 인 마린 사이언스’ 최신호에 실렸다.

블루홀이란 해안에서 가까운 바닷속에 존재하는 동그란 형태의 깊은 구멍이다. 주로 석회석으로 만들어진 동굴이 함몰되면서 생긴다. 바닷물이 석회석 내부로 스며들면서 생긴 균열이 점차 확대되다가 생기는 결과다. 블루홀은 수심이 주변 바다보다 깊기 때문에 짙은 파란색을 띤다.

연구진이 이번에 수심 420m라고 발표한 탐자 블루홀의 존재가 처음 알려진 것은 2021년이었다. 당시 수심 측정 결과는 274m였다.

남중국해에 있는 301m 깊이의 ‘드래곤 홀’에 이어 세계 2번째 깊이였다. 그런데 새 측정을 통해 드래곤 홀을 제치고 세계에서 가장 깊은 블루홀 자리에 오른 것이다. 새로 측정된 수심 420m는 일반적인 군용 잠수함의 최대 잠항 심도와 유사하다.

탐자 블루홀 깊이가 정정된 것은 2021년 발견 당시 탐지 기술에 한계가 있었기 때문이었다. 음파를 쏴 수심을 확인했는데, 블루홀 내부에 가득 차 있는 물의 밀도나 블루홀 내부 지형 때문에 정확한 분석 결과가 나오지 않았다. 연구진은 지난해 측정 작업에서는 장비를 개선해 탐자 블루홀이 더 깊은 수심을 가졌다는 점을 밝혀낸 것이다.

향후 분석을 통해 탐자 블루홀 수심이 더 깊어질 가능성도 있다. 연구진은 “새 측정 과정에서 탐자 블루홀의 바닥을 확인한 것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측정 장치를 수심 500m까지 넣었지만, 조류 때문에 측정 장치가 물속에서 휘면서 좀 더 명확한 관측 데이터를 얻지 못했다. 새로 측정된 420m라는 수심도 ‘최소’ 깊이인 셈이다.

연구진은 논문을 통해 “향후 추가 연구가 필요하다”며 “내부 공간을 3차원으로 표현해 지형적 특징도 알아낼 계획”이라고 밝혔다.

주요기사 [단독]오동운, 공수처장 후보 지명 후 딸과 ‘3000만원 차용증’ 작성 [단독] ‘헤어질 결심’ 해준·서래 ‘1 대 1’ 조사 위법인데…영화처럼 법 개정 나선 경찰 민희진-하이브 ‘맞다이’ 본격 돌입···장기화 전망에 뉴진스도 ‘타격’ 나경원 “또 그 얘기, 진짜 기분 나쁘다”···이철규 연대설에 강한 불쾌감 인감증명서 도입 110년 만에…9월30일부터 일부 온라인 발급 가능해져 오늘의 퀴즈를 풀고 내공을 쌓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