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스=송창한 기자] 거대양당이 국민 눈높이와 동떨어진 '막말 인사'에게 공천을 쥐어주고 있다. 5·18 폄훼, 전두환 칭송, 일제강점기 옹호, 군 장병 모욕 등의 논란이 터져나오고 있다.'이게 시스템 공천이냐'는 언론 비판이 제기된다.

현재 양당의 '막말 리스크'를 상징하는 후보는 국민의힘 도태우 후보(대구 중·남), 더불어민주당 정봉주 후보(서울 강북을)다. 양당은 상대당 막말 후보를 질타하는 논평을 내면서 자당의 공천을 유지하고 있다.

14일 한국일보는 사설 < '5·18 폄훼' '목발 경품' 사과했다고 국민 눈높이에 맞나>에서 '도 후보 공천유지는 국민 눈높이에 맞는 결정'이라는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회 입장에 대해 "궤변에 아연할 뿐"이라고 했다. 한국일보는 "국민정서보다 TK(대구경북)정서를 우선한 결정이 아닐 수 없다. '5·18 정신 헌법 전문 수록'을 약속한 윤석열 대통령과 한 위원장의 진정성만 흐려진 셈"이라고 했다.

한국일보는 정 후보에 대해 "'DMZ(비무장지대)에서 발목지뢰를 밟는 사람들한테 목발을 경품으로 주자'는 취지의 발언에 대해 사과하고 관련 영상을 삭제했다"며 "4년 전 총선에선 '미투' 논란으로 공천에서 탈락한 그는 이번엔 비명 박용진 의원 탈락을 위한 친명 자객후보로 나서 공천을 받았다"고 했다.

한국일보는 "더 큰 문제는 두 후보의 표변보다 이러한 논란을 알고도 걸러내지 않은 여야의 공천 시스템에 있다. 국민 정서에 반하는 후보를 추천해 놓고 표를 달라는 것 자체가 모순"이라며 "국민의힘과 민주당이 자화자찬한 '시스템 공천'이 작동되고 있음을 입증하려면 두 후보의 공천부터 재고해야 한다"고 했다.

같은 날 국민일보는 사설 <정봉주·도태우 사과로 끝낼 일 아니다>에서 "이런 사람들을 내세워 총선에서 이기겠다고 하니 오만하기 짝이 없다"며 "그들의 발언은 일회성 실수라기보다 잘못된 역사관과 그릇된 윤리관에서 비롯된 측면이 커 언제든 되풀이될 수 있다는 게 문제다. 여기에 의원이 돼 면책특권까지 생기면 이전보다 더한 막말이 나오지 말란 법 없다"고 비판했다.

세계일보는 사설 <여권의 후보 막말·이종섭 대사 처리 국민 눈높이에 맞나>에서 "(도 후보)공천 여부를 재검토했지만, 도 후보의 사과에 진정성이 느껴졌다는 게 장동혁 사무총장의 설명인데 군색하기 그지없다"며 "‘5·18 정신의 헌법 전문 수록'은 윤석열 대통령의 대선 공약이자 한 비대위원장이 적극 찬성한 사안이다. 그런데도 어물쩍 넘어가는 게 국민 통합에 앞장서야 할 집권당의 적절한 태도인지 의문"이라고 했다.

경향신문은 사설 <국민의힘, 5·18 폄훼 도태우 공천이 어찌 “국민 눈높이”인가>에서 "극우적 음모론은 국론을 분열시켜 국가 질서를 흐트러뜨린다. 이보다 반사회적·반국가적 언행이 있을 수 없다"고 했고, 한겨레는 사설 < ‘5·18 폄훼’ 도태우 공천 유지가 어느 국민 “눈높이”인가>에서 "국민의힘이 들먹이는 ‘국민’은 대체 어느 나라 사람을 말하나"라고 했다. 조선일보는 사설 <‘친김정은’ ‘국군 조롱’ 공천만은 재고돼야 한다>에서 "(정 후보는)국군 장병 전체를 조롱했다. 어제 사과했지만 이는 생각과 인성 전체를 의심하지 않을 수 없는 문제"라고 했다.

탄핵 당시 박근혜 전 대통령 변호를 맡았던 도태우 후보는 5·18 민주화운동 '북한 개입설'을 주장하고, 일베 글을 SNS에 퍼나르고, 전두환 전 대통령을 칭송하는 극우 인사다. 도 후보는 2019년 유튜브 방송에서 "5·18은 자유민주화적 요소가 있지만 북한 개입 여부가 문제된다는 것이 상식"이라고 주장한 사실이 한겨레 보도로 드러났다. 도 후보는 "명백한 오보이자 허위"라고 언론 탓을 하면서 "정제되지 못한 발언"이라고 사과했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이재명 민주당 대표의 '극우공천' 비판에 "여기 일베 출신 누구 있나"라고 말한 당일, 도 후보가 2016년 11월부터 2018년 2월까지 국정농단 사건을 부정하는 일베글을 자신의 SNS에 게재한 사실이 경향신문 보도로 확인됐다.

또한 도후보는 2021년 11월 더뉴스코리아라는 매체에 <[도태우 변호사 조사] 전두환 전 대통령의 영면에 부쳐>라는 제목의 글에서 전두환 전 대통령을 칭송했다. 도 후보는 전 전 대통령에 대해 "1987년 높은 단계의 자유민주주의로 이행하기까지 대한민국의 과도기를 감당하고 결국 평화적인 방법으로 새 시대의 문을 연 보기 드문 군인 출신 대통령"이라고 했다. 한 위원장은 도 후보 공천에 대해 "국민 눈높이에 맞는 면밀한 재검토"를 요청했지만공천관리위원회는 도 후보가 '진정성 있는 사과'를 했다며 공천을 유지했다.

정봉주 후보는 2017년 유튜브 방송에서 평창동계올림픽을 앞두고 북한스키장 활용 방안과 관련한 발언을 하던 중 "DMZ에 멋진 거 있잖아요. 발목지뢰"라며 "DMZ에 들어가서 경품을 내는 거야. 발목지뢰 밟는 사람들한테 목발 하나씩 주는 거야"라고 말했다. 2015년 DMZ에서 수색 작전을 하던 군 장병 2명이 목함지뢰 폭발로 다리를 잃은 사건을 조롱한 것 아니냐는 논란이 일었다. 정 후보는 2017년 논란의 발언 직후 당사자에게 사과하고 영상을 삭제했다며 "같은 마음으로 과거 제 발언에 대해 정중히 사과드린다"고 했다.

금태섭 개혁신당 최고위원은 지난 총선에서 정 후보가자신의 지역구에 출마 의사를 밝히면서 막말을 했다고13일 폭로했다. 정 후보가 자신에게 "너 한번 만나면 죽여버려 이제. K머시기. 이 X 만한 XX야. 전국 40개 교도소 통일된 조폭이 내 나와바리야"라고 말했다는 것이다. 금 최고위원은 "이재명 대표의 민주당이 선택한 후보는 바로 이런 막말을 하는 사람"이라고 비판했다.

이 밖에 국민의힘 조수연 후보(대전 서구갑)와 장예찬 후보(부산 수영구)가 막말 인사로 꼽힌다. 조 후보는 지난 2017년 8월 SNS에 "백성들은 진실로 대한제국의 망국을 슬퍼했을까. 봉건적 조선 지배를 받는 것보다는 일제 강점기에 더 살기 좋았을지 모른다”고 했다. 조 후보는 "사람들은 망국의 주된 책임자로 이완용 등 친일파를 지목하고 그들에게 화살을 날리며 분풀이를 하지만, 친일파가 없었으면 대한제국이 망하지 않았을까. 그렇지 않다"며 "이미 조선은 오래전부터 국가의 기능이 마비된 식물 나라"라고 했다.

조 후보는 또 제주 4·3 사건을 '4·3 폭동'이라고 했다. 2021년 4월 당시 문재인 대통령의 제주 4·3 추념사에 대해 "제주 폭동을 일으킨 자들이 완전한 독립을 꿈꾸며 분단을 반대했는가. 아니면 김일성, 박헌영 지령을 받고 무장 폭동을 통해 사회주의 국가를 꿈꾸었는가"라며 "역사를 왜곡하면 안 된다"고 했다.

장 후보는 지난 2014년 SNS에 "매일 밤 난교를 즐기고, 예쁘장하게 생겼으면 남자든 여자든 가리지 않고 집적대는 사람이라도 맡은 직무에서 전문성과 책임성을 보이면 프로로서 존경받을 수 있는 사회가 건강한 사회이지 않을까"라고 적었다.

☞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미디어스’를 만나보세요~구독하기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