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을 구성하는 가장 중요한 3개의 요소가 있다. 방송을 만들어내는 제작진과 방송 안에서 시청자들과 직접 소통하는 출연진 그리고 그 방송을 지켜보는 시청자이다. 연극의 3요소인 무대, 배우, 관객은 방송에서 제작, 출연진, 시청자로 계승됐다. 이 3요소가 제대로 조화를 이루었을 때 방송은 좋은 작품으로 남을 수 있다.

이를 가장 잘 보여준 대표적인 예능이 <무한도전>이다. 방송의 꽃이라고 할 수 있는 출연자들의 인기와 실력이 그 어느 방송보다도 뛰어나고, 보통은 화면 뒤에서 드러나지 않게 묵묵히 자기 임무에 충실한 제작진이 방송에서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하고 눈에 띄며, 심지어는 인기를 끌고, 제작물은 다시 하나의 프로그램으로 재탄생되기도 한다. 시청자는 제작의 방향을 좌지우지할 정도로 영향력을 행사하며, 오랫동안 충실히 <무한도전>을 지지하고 사랑하고 있다. 제작과 출연자, 그리고 시청자가 모두 훌륭한, 방송의 표본이다.

<크라임씬>의 특징은 <무한도전>처럼 제작의 힘이 시청자들의 눈에 띈다는 점이다. 기본적으로 예능은 출연자에 대한 주목도가 강하다. 이들이 직접 시청자들과 교류하기 때문이다. 반대로 제작은 큰 역할을 하지 않는 것으로 보이는 경향이 많다. 눈에 거의 띄지 않기 때문이다. 특히 리얼 버라이어티 시대가 도래하면서 제작의 역할이 상당히 축소되는 것이 당연한 것처럼 보이는 경우도 많았다. 제작진의 관여가 리얼을 해친다고 여길 수 있는 위험이 있었기 때문이다.

프로그램에 안에 다양한 암시와 이야기를 풀어 넣어 시청자를 놀라게 한 <무한도전>이나, 제작진을 출연진으로 적극적으로 활용해 재미를 극대화했던 <1박 2일>, 다양한 이야기나 상황을 설정해 단순한 프로그램의 포맷을 극복하고 전 아시아에서 큰 인기를 끈 <런닝맨> 같은 성공한 프로그램들이 성공한 것을 보면 제작의 힘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알 수 있는데도 불구하고 리얼 버라이어티 시대에서는 이를 제대로 어필하기가 상당히 힘들었다.

<크라임씬>은 제작의 힘이 그 어느 프로그램보다 더욱 강하게 드러나는 방송으로 자기만의 독특한 힘을 지니고 있는 프로그램이다. 제작진이 만들어놓은 사건 현장의 디테일과 수많은 단서가 없었다면 <크라임씬>의 추리게임은 맥이 빠졌을 것이다. 이들의 정교한 묘사와 다양한 설정은 <크라임씬>의 재미를 책임지는 가장 중요한 요소다.

무대라고 볼 수 있는 제작의 힘은 그 자체로 흥미를 느낄 수 있는 살인 사건을 찾아내 구성하는 것부터 시작한다. 거기에 연극의 무대와도 같은 사건 현장을 구성하고, 이 현장에 다양한 단서들을 배치한다. <크라임씬>이 만들어놓은 무대가 완벽할수록, 연기자들은 더욱 몰입해서 단서를 찾아 나가며, 그 모습에서 시청자는 살인사건의 범인을 함께 추리해 나가는 몰입감을 얻게 된다. 완벽한 제작이 출연진과 시청자의 몰입도를 증가시키고 재미를 극대화 시키는 것이다.

<크라임씬>의 제작은 단순히 이야기를 선정하고 무대를 만들고 단서를 배치하는 것에 끝나지 않는다. <크라임씬> 시즌 2의 2화에서는 용의자가 아닌 약사가 무대에 등장하면서, 사건 현장에 더욱 현실성을 불어넣었다. 이들은 사람까지도 무대로 활용하면 더욱 완벽한 사건 현장을 만드는 데 노력하고 있다. 최근 예능 프로그램에서 이 정도로 제작의 중요성이 큰 방송은 없었을 정도다.

이런 점에서 제작진의 가장 좋은 선택은 이 프로그램을 시즌제로 만든 것이다. 다른 어떤 방송보다도 프리프로덕션이 매우 중요한 프로그램일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사건을 선정하고 무대를 구성하고 단서를 배치한다는 것은 오랜 시간이 걸릴 수밖에 없는 작업이다. 이를 정교하게 하면 할수록 더욱 많은 시간과 노력이 들어갈 수밖에 없다. 그리고 이 제작이 제대로 되지 않으면, 출연자도 시청자도 몰입감을 순식간에 잃을 수 있으며 프로그램의 재미가 바로 떨어질 수 있다. 시즌제를 통해 이 같은 위험 요소를 피하고 더욱 완벽한 프로그램이 될 수 있는 바탕을 마련한 것이다.

최근의 많은 예능 사이에서 제작의 힘이 가장 적나라하게 드러난다는 점에서 <크라임씬>의 가치는 높다. 이 같은 노력이 방송이 지닌 포맷 자체를 매우 값어치 있게 만들고 있으며, 해외에서도 이 포맷을 사가서 비슷한 프로그램을 만들 가능성이 꽤 높다고 판단된다. 아주 오랜만에 더욱 완벽한 제작을 위해 큰 노력을 들이고 있을 제작진에게 박수를 보내고 싶은 프로그램이다.

문화칼럼니스트, 블로그 http://trjsee.tistory.com/를 운영하고 있다. 문화가 세상에서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문화 예찬론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