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칠린 초원(사진=SNS)아이칠린(사진=케이엠이엔티)[이데일리 스타in 김현식 기자] 걸그룹 아이칠린 멤버 초원이 야구공에 맞아 부상을 입었다.

16일 소속사 케이엠이엔티에 따르면 초원은 이날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KT 위즈 경기를 관람하던 중 파울볼에 맞아 의무실로 향했다.

소속사 관계자는 이날 이데일리에 “초원이 파울볼에 뒤통수를 맞았다”며 “의무실로 이동 후 잠시 혼절했으나 바로 의식을 회복했으며 현재 병원에서 정밀 검진 중에 있다”고 설명했다.

초원은 아이칠린 멤버들과 함께 고척스카이돔을 찾았다. 이날 멤버 중 예주와 이지가 각각 시구와 시타를 맡았고, 클리닝 타임에는 팀 멤버 전원이 1루 응원단상에서 공연을 펼치기로 예정돼 있었다. 초원은 3회 경기가 펼쳐지던 중 파울볼을 맞았다. 이에 아이칠린의 공연은 취소됐다.

아이칠린은 3번째 미니앨범 ‘필린 핫’(Feelin’ Hot)’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