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투자 :

(포탈뉴스) 울산시는 4월 16일부터 18일까지 사흘간 ‘제12기 울산관광 전문안내사(가이드) 양성 교육’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카지노 :

이번 교육은 관광통역안내사들이 역사·문화·산업을 연계한 울산 대표 관광지를 직접 경험해 울산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고, 울산 여행상품 안내 시 정확한 정보를 제공해 관광객 만족도를 제고하기 위해 마련됐다.

교육 대상은 영어, 일본어, 중국어, 베트남어, 마인어(말레이-인도네이사어) 5개 언어 유자격 관광통역안내사 30여 명이며, 30대에서 60대까지 다양한 연령층으로 구성됐다.

교육은 이상찬 문화관광체육국장의 ‘울산의 산업과 역사, 생태’에 대한 강의를 시작으로 반구대암각화, 외고산옹기마을, 대왕암공원 등 대표 관광지 11곳에 대한 현장 답사로 진행된다.

특히 ‘현대중공업 산업 시찰‘, ’울산대교 전망대 야경 보기’ 등 답사 과정을 포함해 산업수도 울산의 매력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번 교육과정을 마친 관광통역안내사들에게는 수료증 수여와 함께 앞으로 2년간 울산관광 전문안내사(가이드)로 활동할 수 있는 자격이 주어진다.

울산시 관계자는 “이번 울산관광 전문안내사(가이드) 양성교육을 통해 관광통역안내사들이 외국인 관광객들에게 양질의 관광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반을 마련해 재방문율을 높이고 울산의 역사와 문화, 산업을 알리며 해외에 알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울산시는 지난 2018년부터 울산관광 전문안내사(가이드) 양성 교육과정을 추진해 지난해까지 11기 244명의 울산관광 전문안내사를 배출했다.

[뉴스출처 : 울산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