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스=송창한 기자] 보수성향 정치평론가 장성철 대구카톨릭대 특임교수가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이 자신이 출연하는 방송사에 압력을 가했다고 28일 주장했다. 장 교수는 최근 MBC·YTN에 출연해장 의원이 미래혁신포럼 등계파 모임을 주도하고 있다고비판했다.

장 교수는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장제원 같은 분은 정권에 위험하다고 생각한다"며 "자신의 행태에 대해 방송에서 비판 좀 했다고 방송국에 전화해 저에 대해 문제제기하고 항의하는 게 권력 실세가 할 일인지 잘 모르겠다. 무서워서 방송 패널 못하겠다"고 밝혔다.

장 교수는 "권력을 잡으니 과거로 돌아가나. 장제원 의원님! 방송 못하게 하시면 안 하겠다"며 "그리고 혹시 제가 잘 못 알고 비판한 부분이 있으면 직접 연락 달라"고 덧붙였다.

같은 날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장 교수 발언과 관련한 기사를 공유하며 "제가 시사 패널 세상은 좀 아는 편인데, 이준석 비판은 아무리 해도 따로 방송국이나 패널들에게 연락하거나 그러지 않는다"며 "다른 곳이라고 성역이 있어서는 안 된다. 시사 패널들은 누구를 비판하더라도 편하게 말씀하라. 어차피 시청자와 청취자들이 판단하는 거 아니겠나"라고 꼬집었다.

장 교수는 27일 MBC라디오 '표창원의 뉴스하이킥'에 출연해 장 의원이 계파 모임을 주도하고 있다고비판에 나섰다. 최근이준석 대표와 '윤핵관'(윤석열 핵심 관계자), 차기 당권주자 등의 세력 다툼이 표면화되고있다. 27일 이준석 대표가 지방선거 승리 직후 띄운 혁신위원회가 공식 활동을 시작하자 같은 날 장제원 의원이 좌장으로 참여하는 '미래혁신포럼'이 출범했다.

장 교수는 방송에서 '윤핵관과 이준석 대표 간 갈등을 어떻게 보느냐'는 질문에 "보수정당이 지난 시절 왜 망했느냐, 계파싸움 때문에 망했다"며 "서로 민생이나 진영을 챙기는 게 아니라 계파의 이익을 위주로 공천도, 정책도 했기 때문에 내부가 분열이 됐다. 그런 아픔이 있는 곳에서 윤 대통령과 가까운 사람들이 오늘 '미래혁신포럼'이라는 계파 모임을 만든 것은 상당히 부적절해 보인다"고 비판했다.

장 교수는 "이 모임을 왜 만들겠나. 한 발 빠졌다고 하지만 결국 장제원 의원 본인이 주도한 것 아닌가"라며 "이것은 '나 윤 대통령 핵심측근이야' '당대표보다 우리가 주도권을 갖고 있어'라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다. 장제원 의원이 '정치세력화 얘기는 과한 해석'이라고 변명했지만 상당히 부적절하고 잘못된 일을 하고 있다고 말씀드린다"고 말했다. 장 의원은 앞서 친윤계 의원들이 주축인가칭 '민들레' 모임이 논란이 되자 불참을 선언하며 한 발 물러났다.

장 교수는 이날 YTN '나이트포커스'에서"미래혁신포럼 왜 만들었겠나. '나 장제원은 윤 대통령의 핵심 측근이야'라는 것을 나타낸다"며 "의원들이 오늘 60명이 모였다. 그게 정치세력화가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장 교수는 미래혁신포럼이 '공부 모임'이라는 장 의원 주장에 대해 "눈가리고 아웅하는 것이다. 장제원 의원이 대통령 핵심 측근이라는 것을 나타내기 위한 하나의 퍼포먼스"라고 말했다.

☞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미디어스’를 만나보세요~구독하기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