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김국배 기자] 이스라엘과 이란의 전면 충돌로 홍콩H지수 주가연계증권(ELS) 손실 규모와 연결된 H지수가 오르긴커녕 오히려 더 떨어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가뜩이나 H지수가 떨어져 있는데 중동 사태 악화로 증시에 충격이 번질 가능성이 있어서다. 만기를 앞둔 ELS 가입자들은 걱정이 태산이다.

16일 홍콩 주식 시장에서 H지수는 1.93% 급락한 5743.20으로 마감됐다. 지난 10일 약 5개월 만에 6000선을 돌파했지만 이틀 뒤인 12일 5879.58로 마감하더니 이날엔 다시 5700대로 추락했다.

H지수는 국내 은행들의 H지수 ELS 배상과 맞물려 있어 은행도, 투자자도 추이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은행들이 이미 자율 배상을 시작했지만, 아직 만기가 돌아오지 않은 투자자들은 만기 때 H지수가 일정 수준을 넘으면 손실을 줄일 수 있기 때문이다. 은행 입장에서도 조금이나마 배상액을 줄일 수 있다.

KB국민·신한·하나·NH농협은행·SC제일은행 등 5개 은행에 따르면 H지수가 6000으로 오르면 2분기 예상 손실액은 약 2조 3100억원으로 수백억원이 줄어든다. 6500대가 되면 2조 700억원대까지 감소한다. 만약 6500대가 계속되면 8월부터 거의 손실이 나지 않는다.

문제는 이란의 이스라엘 공습으로 중동 긴장이 고조되면서 증시가 단기적으로 휘청일 수 있다는 것이다. 실제로 아시아 증시는 이스라엘 증시 정도를 제외하곤 일제히 약세를 보이고 있다. 이날 H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2% 정도 떨어진 5740 내외에서 거래됐고, 일본 닛케이 지수는 전날 0.74% 떨어진 데 이어 이날 1.94% 하락한 채 마감됐다.

특히 H지수는 중국 정부의 내수 진작 정책, 미·중 완화 분위기로 지난주 이틀 연속 ‘반짝 상승’했지만 이란과 이스라엘의 긴장 고조 등 영향에 따라 상승분을 반납하며 나흘째 하락세를 이어가고 있다. 부동산 시장 불안과 경기 둔화에 빠진 홍콩을 포함한 중국 증시에 중동의 지정학적 리스크라는 악재가 더해진 것이다. 금융권 관계자는 “이번 사태가 장기화하지 않더라도 (은행, 투자자로서) 단기 상승이 필요한 H지수에는 분명히 악재”라고 말했다.

TOPSHOT – An Israeli Air Force attack helicopter releases flares during a flyover above the Gaza Strip on April 14, 2024 amid ongoing battles in the Palestinian territory between Israel and the militant group Hamas. (Photo by AF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