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스=권진경] 무라카미 하루키의 단편집 [여자 없는 남자들]에 수록된 동명의 단편소설을 스크린으로 재해석한 <드라이브 마이 카>(감독 하마구치 류스케)가 연이은 트로피 석권으로 제94회 아카데미상 수상으로 이어질지 주목 받고 있다.

제74회 칸영화제 각본상과 국제 비평가 연맹상을 수상하며 화제가 된 <드라이브 마이 카>는 구로사와 기요시, 고레에다 히로카즈에 이어 현대 일본영화를 대표하는 거장으로 자리매김한 하마구치 류스케 감독의 신작이다. 영화는 죽은 아내에 대한 상처를 지닌 연출가 겸 배우 가후쿠(니시지마 히데토시 분)가 히로시마 연극제에 참여하는 동안 그의 전속 드라이버로 일하게 된 미사키(미우라 토코 분)를 만나 삶을 회복해 나가는 이야기를 담았다.

<드라이브 마이 카>는 동명의 원작 소설을 기반으로 안톤 체호프의 희곡 [바냐 아저씨]를 현대적으로 새롭게 구성한 짜임새 있는 스토리텔링과 탄탄한 연출 및 배우들의 놀라운 연기로 주목을 받고 있다. 일찌감치 제94회 아카데미 시상식 국제장편영화 부문 일본 대표 작품으로 선정된 <드라이브 마이 카>는 카이에 뒤 시네마 선정 2021년 영화 4위, 버라이어티 선정 2021 최고의 영화 4위, 인디와이어 선정 2021 베스트 필름 25중 3위에 랭크, 내년 아카데미 시상식 외국어영화상 유력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여기에 오스카 레이스의 중요한 시상식 중 하나이자 미국 4대 비평가협회상으로 꼽히는 제86회 뉴욕비평가협회상에서 외국 영화 최초로 작품상을 수상했다. 지난 12일 열린 2021 보스턴 비평가협회상에서는 비영어 작품상, 감독상, 남우주연상, 각본상 등 4개 부문 수상으로 아카데미 시상식 외국어영화상은 물론 작품상 후보에도 오르는 것이 아니나는 예측까지 나오고 있다.

"거장의 영역을 증명한 영화"(봉준호 감독), "이런 자동차 영화는 아직까지 일찍이 본 적이 없다."(구로사와 기요시 감독) 등 아시아를 대표하는 거장들의 지지를 받으며 전 세계 유수 영화제의 수상 행렬을 이어나가는 올해의 영화 <드라이브 마이 카>는 12월 23일 극장에서 만날 수 있다.

☞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미디어스’를 만나보세요~ 구독하기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