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원 : 2015년, 렘수면 상태에 있던 대한민국 제약바이오산업계를 '조 단위 신약개발 기술 수출 패키지'로 깨워 '신약개발르네상스의 문'을 열었던한미그룹이 그로부터 대략 9년 만에 비극의 주인공으로 등장해 안타까운 시선을 받고 있다. 2020년 8월 2일 새벽 한미약품 창업주 임성기 회장이 세상을 떠난 지 4년무렵에 유족들이 경영권 다툼을 하고 있다. 현 경영진인 ①임 회장의 부인 송영숙 한미그룹 회장과 임주현 사장에 맞서②장남 임종윤 한미약품 사장과 막내 임종훈 한미정밀화학 사장이 '한미그룹과 OCI그룹과 통합'발표에 반대하는 상황이다.

ai 투자 : 임성기 회장 별세 이후 부과된 5400억원 규모의 상속세는유족들에게는 가슴을 짖누르는 돌덩이였다.작년 10월 한미그룹 지주사 한미사이언스 주가가 3만원 아래까지 하락할 때는 '한미그룹이 통째로 매각되는 상황까지 갈 수 있겠다'는 우려가 산업계 전반에 짙게 깔렸었다. '상속세 재원을 마련하면서도 한미의 철학과 비전을 지켜낼 수 있는 방법을 끊임없이 모색해 왔다'는 송영숙 회장은 올해 2월 1일 회사가 낸 보도자료에서 "해외 여러 사모펀드들이 주가의 2배 매입을 제시하며 경영권 매각을 제안했으나 50년간 일군 한미의 매각을 단호히 거부했다"고 밝혔었다.

임성기약국에 점심을 해 나르고 한미약품 창업을 적극 내조한 까닭에임성기 회장으로부터"창업 동지, 송 실장"이라고 불렸던 송영숙 회장과 2001년 입사해 2015년 국내 사상 최대 규모의 신약 개발 기술 라이선스 딜 체결 과정을 아버지 임성기 회장과 함께 진행한 덕분에'지켜야 할 것과 양보할 수 없는 것'에 대한 아버지의 철학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는 임주현 사장은 올해 1월 12일 한미그룹의 미래와 관련해 큰결단을 했다. 그것은 바로 소재기업으로 성장한 OCI그룹과 '기업집단 간 대등한 통합을 통한 전략적 제휴'였다.

두려움 없이 '가보지 않은 길'로 들어서서 성장과 발전의 모멘텀을 창출했던 한미 방식(Hanmi Way) 그대로였다. 임주현 사장은 라이선스 딜이성공했을 때 아버지와 같이 환호했고, 딜이 되돌아 왔을 때 아버지와 함께 고통어린 눈물을 삼킨인물이다.임성기 회장과 부녀 사이지만, 희망과 절망이 교차하는 비즈니스 의사결정에서제일 믿음직하게 고통을 나누던파트너였다.

한미는 비본질적인 것을 배척하고 본질에 천착하는 기업문화를 갖고 있다. 겉치레보다 알맹이를 요구하는 임성기 회장이 만들어낸 문화다. 한미의 시작점, 임성기약국을 할 때 임 회장은 전국 대부분 약사들이 입지 않았던 흰색 가운을 입었고, 약사 임성기가 새겨진 명찰을 달았다. 그것이 약사의 본질이라고 본 것이다. 1973년 한미약품을 세우고 나선 곧 바로 원료의약품 연구개발과 합성에 나섰다. 다른 회사들이 판매에 비중을 두던 것과 다른 방향이었다. 연구개발역량이 축적되자 특허 도전에 기반한 퍼스트 제네릭 기술수출에 도전했다. 1989년 로슈에 세파계 항생제 기술을 600만달러를 받고 팔았고, 1997년 면역억제제의 마이크로 에멀젼 제제기술을 노바티스에 6300만 달러를 받고 라이선스 아웃했다. 국내 경쟁 회사들과 180도 다른 방향성이었고, 이 방향성은 개량신약, 복합신약 등 자기제품 확보의 화수분이 되었다. 오늘 날 원외처방금액 1위의 원동력이 되고 있다.

임 회장의 두 아들의 생각은 달랐다. 송영숙 회장과 임주현 사장이 판단하고 결정한 OCI그룹과 통합에 대해 한미사이언스 이사회에는 포함돼 있지 않는 또다른 대주주인 임종윤 한미약품 사장과 막내 임종훈 한미정밀화학 사장이 반대하고 나섰다. 임종윤 사장과 임종훈 사장 형제는 3월 21일 긴급 기자간담회를 열어자신들이 OCI그룹과통합에 반대하는 이유를 밝혔다. 제일먼저 이번 통합을 통해 OCI그룹의 지주회사인 OCI홀딩스가 한미사이언스의 최대주주에 올라 지배구조의 변경을 가져오는 것은 경영권의 매각인 만큼 주주총회 특별 결의 사안에 해당, 반드시 이를 거쳐야 하는데 그렇지 않음으로써 절차적 정당성을 갖추지 못했다는 지적이다.

임종윤, 임종훈 형제 측은 통합 과정에서 한미사이언스가 OCI홀딩스를 대상으로 단행하는 2400억원 규모의 제3자배정 유상증자를 막기 위해 법원에 가처분을 신청한상황이다. OCI홀딩스는 이번 유상증자를 통해 대규모의 한미사이언스 신주를 확보하게 되는데, 이 행위가 OCI홀딩스가 한미사이언스 최대주주에 등극하는데 결정적인데도 주주들의 동의를 구하지 않았다는 점에서 문제가 있다는 것이다. 임종윤 사장과 임종훈 사장 형제의 또다른 통합반대명분은 송영숙 회장과 임주현 사장이 상속세 재원을 마련하기 위해 보유 중인 한미사이언스 주식(구주)을 OCI홀딩스에 처분(구주 매각과 현물 출자)하는 것에 대한 문제 제기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