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개 숙인 황선홍 감독. 연합뉴스

investing : 한국 축구의 10회 연속 올림픽 남자축구 본선 진출에 실패한 황선홍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 감독이 고개를 숙였다.

27일 인천국제공항으로 선수단과 함께 입국한 황 감독은 “늦은 시간까지 성원해주신 모든 분께 죄송하고 미안하다. 이런 결과에 대한 책임은 전적으로 감독에게 있다고 생각한다. 책임을 통감한다”면서 “선수들에게 비난보다 격려를 많이 해주셨으면 하는 바람 입니다”고 했다.

한국 U-23 대표팀은 신태용 감독이 지휘하는 인도네이사와의 8강전에서 120분 연장 혈투 끝에 2-2로 비겼다. 승부차기에서 10-11로 패하면서 4강 진출에 실패했다.

이번 대회는 파리 올림픽 예선을 겸하는데 1~3위 팀이 직행권을 받는다. 4위 팀은 아프리카의 기니와 대륙별 플레이오프를 통해 파리행을 결정한다.

그러나 한국은 8강에 탈락하면서 1984년 로스앤젤레스(LA) 올림픽 이후 40년 만에 본선 무대에 오르지 못하게 됐다. 연속 출전 기록도 ‘9회’에서 마감하게 됐다.

황 감독은 연령별 대표팀 운영 시스템의 변화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그는 “연령별 대표팀은 4년 주기로 가야 한다. 아시안게임 성적에 따라 사령탑의 운명이 좌우되면 아시안게임에만 집중하게 돼 올림픽 준비를 할 수 없다”면서 “이런 구조로는 아시아권에서 상대를 완전히 제압하기 어렵다”고 했다.

한편, 황 감독은 이달 말로 대한축구협회와의 계약이 끝나 야인으로 돌아가게 됐다.

정지윤기자 [email protected]

정지윤 기자

영남일보 정지윤 기자입니다.기사 전체보기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