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스=고성욱 기자] 선거방송심의위원회가진중권 광운대 교수가 출연해 류희림 방송통신심의위원장의 ‘민원사주’ 의혹과 관련해 “구속시켜야 한다”고 발언한CBS 라디오 <박재홍의 한판승부>에 대해 법정제재를 예고했다.

미디어스 취재결과 방통심의위 사무처는 ‘민원의 취지를 최대로 반영해 안건을 상정하라’는 백선기 위원장(방통심의위 추천)의 요청에 따라 ‘선거에 영향을 끼친다’는 내용이 포함된 민원을 모두 선방심의위에 심의 안건으로 상정하고 있다. 통상 방통심의위 사무처가 방통심의위·선방심의위 안건 여부를 판단한다.

지난 14일 선방심의위에서 손형기 위원(TV조선 추천)은 “진 교수의 막말에 가까운 발언에 대해 진행자가 전혀 제지하거나 반박하거나, 소위 말해 마사지가 전혀 없다”며 “류희림 위원장 개인에 대한 명예훼손까지 심각하게 볼 사안”이라고 말했다.

그러자 CBS 의견진술자 유창수 제작1부장은 “과한 표현임은 인정하지만, 방통심의위에서 일어난 일을 얘기하는 게 왜 선거방송심의 규정에 저촉되는지 이해를 못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최철호 위원(국민의힘 추천)은 “선방심의규정에 사실을 객관적으로 다뤄야 한다고 적시돼 있다”며 “이는 선거와 관련된 것도, 일반적인 얘기도 해당된다”면서 “방통심의위원장 셀프민원에 대해 수사받고 있다고 얘기해야지, ‘구속시켜야 한다’는 게 맞나”라고 했다.

백선기 위원장은 “이분(진중권 교수)이 갖고 있는 폐단은 팩트파인딩이 안 되는 것”이라며 “모든 것을 선정적이고 단정적으로 이야기 한다. 이분은 자신의 발언이 사회에서 먹히는 것에 상당히 정당성을 갖고 있는데, MC가 제어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위원 다수가 법정제재 ‘관계자 징계’ 의견을 냈으나, 과반에 못 미쳐 차기 회의에서 제재 수위를 재논의하기로 했다.

☞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미디어스’를 만나보세요~구독하기클릭!